국제공인 TPC 인증…국내서 받은 첫 사례 나왔다

Posted by

중소기업 제품이 정부의 지원을 받아 국내에서 국제 컴퓨팅 산업표준화 단체의 장비 인증을 받은 첫 사례가 나왔다.

미래창조과학부는 29일 중소기업 컴퓨팅장비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(TTA)의 지원으로 국내에서 국제공인 인증(이하 TPC 인증)을 획득한 첫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.

TPC(Transaction Processing Performance Council)는 컴퓨팅 장비(서버, 스토리지, DBMS 등)의 성능 및 신뢰성에 대한 국제 표준을 제정하는 비영리단체다. 컴퓨팅장비의 인증에 있어 가장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 평가된다.

그러나 국내 중소기업들은 그동안 높은 비용과 기약 없는 인증 기간으로 인해 TPC인증을 시도 조차 못 하는 경우가 많았다. 그렇기 때문에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(DBMS) 등 고부가가치 컴퓨팅장비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.

이에 따라 TTA는 2014년부터 국제 공인 인증 기관의 정회원 자격을 획득해 국내에서 컴퓨팅 장비에 대한 인증 획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.

이를 통해 최근 국내 중소기업인 ㈜선재소프트의 DBMS와 ㈜태진인포텍의 서버 제품이 최근 전자상거래 시스템의 실시간 처리 성능(TPC-C) 인증을 획득하게 된 것. 해외에 나가지 않고 국내에서 TPC 인증을 획득한 첫 사례다.

해외 기업들은 수십 개월이 이상이 소요되는 TPC 인증이 TTA를 통해 7개월만 소요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미래부는 설명했다.

프랑수와 라브 국제공인 인증기관 대표는 “이번에 인증을 받은 한국 제품은 성능·속도면에서 유사 제품보다 훨씬 더 빠른 편”이라며 “최초로 획득한 성능 수치로서도 매우 우수한 수준”이라고 말했다.

강성주 미래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“TPC 인증이 보다 활성화 돼 국내 중소 컴퓨팅 장비의 성능 향상 및 인식 개선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”며 “정부도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
 

<원문 보기>